고객센터
고객님의 편에서 고객님의 목소리를 듣겠습니다
  • HOME
  • 고객센터
  • 고객문의
고객문의
[펌]버스에서생긴일....
  • 등록일 19-03-15 09:48
  • 조회수 2
인터넷 돌다보니까 꽤 재미있는 글이 있어서..







//////////////////////////////////////////



친구 집에서 자려고 친구와 버스를 탔다.







가다 보니 어느새 버스 안에는









- 나와 내 친구









- 버스 운전사 아저씨 (당근 ㅡㅡ;)









- 그리고 전혀 아닌데 예쁘게 보이려고 온갖 피나는 노력을 다한 여자 2명...









이렇게만 남게 되었다...











한 두어 정거장을 지나다 보니











그 중 한 여자가 갑자기 나에게 윙크를 했다.











진짜로.. 내 표정이 굳으며 갑자기 점심때 뭘 먹었는지 기억이 났다..











그러자 내 친구가 귓속말로..











“야, 저 여자가 너 찍었나 봐”











친구를 때려주고 싶었다..











귀에다 대고 그렇게 크게 말하면 ㅡㅡ; 그게 귓속말이냐!











그러나 행동으로 옮길 수 없었다..











이미 두 여자가 들었기 때문이다..













갑자기 그 두 여자가 오더니.. 몇 살이냐고 물었다..











가까이서 보니.. 점심이 위까지 올라왔다.. ㅡㅡ;











내 친구는 22라고 진술해버렸다.











아... 그러자... 갑자기... 말을 트시더니...











아잉~ 나보다 어렸구나... 나는 나랑 동갑일줄 알고~~











그러셨다..











아니.. 그러면서 갑자기 대쉬하며 스킨쉽을 하려고 하는 순간!











나는 절대절명의 위기로 아저씨를 불렀다..











아저씨...아저씨...!!











(순간 내 머리 속엔 “내려주세요” 라고 말하려 했으나..)















“살려주세요!” 라고 해버렸다..

















그렇게 말해버리고 나도 무안해서... 아저씨의 반응을 살피었으나......



















버스가 멈추더니.. 문이 열리며























아저씨의 그 한마디가 정말 가관이었다......



.



.



.



.



.



.



.



.



.



.



.



.



.



.



.



"학생! 도망쳐!"